연결 가능 링크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수도 테헤란에 있는 유대인 병원에 40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현지 언론이 어제(6일) 보도했습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앞으로 이란 내 소수인종에게 더욱 관심을 갖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피르 자선 병원은 유대인이 설립하고 운영하고 있지만, 모든 환자들을 인종에 구분없이 치료하고 있고 또 의료진에는 이슬람교도 의사와 간호사도 포함돼있습니다.

이란에 적어도 2만5천명의 유대인이 살고 있으며, 이는 중동에서 이스라엘 다음으로 가장 많은 유대인 인구입니다.

로하니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과 행동은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전 대통령과 상반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마디네자드는 유대인 대학살인 ‘홀로코스트’의 존재 자체를 거부하고 이스라엘에 대한 파괴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