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에서 정부군과 반군간 전투가 벌어져 민간인 85명을 포함해 5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센터는 지난 일주일간 알렙포와 이드립 등지에서 전투가 벌어져 482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망한 85명 중 21명은 이슬람 반군에 의해 처형됐다고 말했습니다.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은 오늘 (10일) 시리아 정부군이 홈스 시를 벗어나려던 반군 37 명을 사살했다며, 이들은 모두 테러분자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에게 충성하는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 몇 달 간 반군의 주요 거점인 홈스를 포위하고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