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전역에서 유혈충돌, 38명 사망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전투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하자, 시위자들이 흩어지고 있다.
이집트에서 반군부 시위대와 군경이 충돌해, 38명이 숨지고 2백 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이집트 국경일인 6일, 군부 지지자들과 축출된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거리에 쏟아져 나오면서, 상쟁세력 간의 결전 양상을 보였습니다.

군부의 지지를 받는 현 이집트 정부는 4차 중동전쟁 40주년 기념일인 이날, 사실상의 이집트 지도자인 파타 엘-시시 장군에 대한 지지를 과시할 수 있길 바랐습니다. 하지만 무르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무슬림형제단이 ‘쿠데타를 거부하라’는 표어를 내걸고 행진하면서 충돌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이번 시위는 지난 8월 중순에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진압작전이 벌어진 이후 가장 규모가 큰 것입니다. 그 뒤부터 시위는 무르시 전 대통령을 복귀시키려는 노력에서 좀 더 범위가 넓은 반군부 시위로 초점이 바뀌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