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총선이 다음달 7일로 확정됐습니다.

케빈 러드 호주 총리는 당초 예정보다 일주일 앞당겨 9월 7일 총선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5주간의 선거 유세 일정에 돌입하면서 러드 총리는 호주 경제는 더 이상 중국의 철광석과 석탄 수요에만 의존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러드 총리는 이번 선거는 전환점에 서있는 호주 경제를 누가 더 잘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판단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여론조사결과, 야당인 보수당의 토니 애버트 당수가 우세합니다. 하지만 온라인 여론조사에서는 러드 총리가 앞서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