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리카 말리의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8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 개표 결과 발표를 1일로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31일 여전히 개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30일 모우사 신코 코울리발리 행정장관은 30%가량 개표가 진행된 상황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 전 총리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며 당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마일라 시세 전 재무장관이 2위를 달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