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중서부 오클라호마에 또다시 강력한 소용돌이 바람인 토네이도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덮친 토네이도로 현재까지 9명이 숨지고 80여명이 다쳤습니다.

가장 피해가 심한 지역은 오클라호마 시티였습니다.

이 도시에서는 지난달 20일 발생했던 토네이도로 24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특히 이번 피해자들 가운데 상당수는 토네이도를 피하기 위해 자동차를 타고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었으며, 토네이도가 이 고속도로로 방향을 바꾸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클라호마 시티에서는 또 1일 4시간 동안 최대 28cm가량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심각한 침수 문제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미 중서부 지역에서는 토네이도가 20회 이상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