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제도 개혁을 다짐했습니다.

멕시코를 방문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3일 멕시코시티에 있는 국립 인류학박물관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그 같이 다짐하면서, 현재의 이민제도는 미국의 가치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 사람들을 그림자 속에 살도록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멕시코는 ‘동등한 동반자’라면서,
왜곡된 사실로 인한 두 나라 간 오해가 바로 잡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새로운 멕시코’가 부상하고 있다며, 그 배경에는 치열한 경쟁 속에 평화적인 정권 이양을 한 정당들과 튼튼한 시민사회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비공개로 멕시코 재계 인사들을 만난 뒤
코스타리카로 이동해 로라 친칠라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