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과 함께 지구상 마지막 공산국가인 쿠바가 최초의 자유무역 특별구역 설치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쿠바 정부는 2일 관보를 통해 수도 아바나 인근의 마리엘 항에 ‘마리엘 특별개발 지구’를 건설한다고 밝혔습니다.

총 9억 달러가 투입될 이 특구엔 수출과 내수용 제조 시설과 함께 대규모 항만이 들어서게됩니다.

이 자유무역특구 건설은 브라질의 다국적 기업인 오데브레흐트가 맡기로 했습니다.

또 브라질이 6억 4천만 달러의 자금을 제공하고 나머지는 쿠바 정부가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쿠바는 지난 2010년에 공산주의 경제체제의 실패를 인정하고 경제개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