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공격이 일어나 적어도 50명이 숨지고 160여명이 다쳤습니다.

대부분의 피해는 시아파 이슬람교도 거주지역에서 일어났습니다.

오늘 (19일) 폭력 사태는 미국이 주도한 이라크 전쟁의 10주년을 하루 앞두고 일어났습니다.

이라크는 또 3년만의 첫 선거를 한 달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 폭력 사태는 사드르 지역과 서방 국가들의 대사관이 밀집한 이른바 ‘녹색지대’에서도 일어났습니다.

현재까지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나선 단체는 없지만, 수니파 이슬람교도 무장단체가 과거 유사 공격을 벌인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