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줄리아 길라드 호주 총리는 오늘(18일) 버마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고 버마에 원조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길라드 총리는 수도 캔버라에서 테인 세인 버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 같이 발표했습니다.

길라드 총리는 버마에 대한 무기 금수는 계속 유효하지만, 평화유지군 등 인도주의적 목적을 갖는 군사활동에 대한 제재는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길라드 총리는2천만 달러에 달하는 추가 원조 제공도 약속했습니다.

한편 테인 세인 대통령은 지난 1974년 이후 호주를 방문한 첫 버마 지도자가 된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양국이 좋은 협력 관계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