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어제 (13일) 분신자살을 시도한 티베트인 남성이 숨졌습니다.

현지 병원과 경찰 당국에 따르면 스스로 몸에 불을 지른 20대 남성은 사건이 발생한지 몇시간 뒤에 숨졌습니다.

그는 카트만두 내 부다나스 스투파 지역의 한 식당에서 중국 정부에 항의하는 구호를 외치며 분신자살 시위를 벌였습니다.

부다나스 스투파는 불교 성지 중 하나입니다.

숨진 남성은 지난 4년간 중국 정부의 강압 통치에 반대하는 분신자살을 시도한 1백1번째 티베트인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