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반군이 알레포에 있는 정부군 공군 기지를 장악했다고 시리아 반정부 활동가들이 오늘 (12일) 밝혔습니다.

앞서 전날인 11일에도 반군은 시리아 최대 수력발전댐을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반군들이 장악한 시설은 알레포주에 있는 ‘알 자라 공군 기지’라고 밝혔습니다.

반정부 지역협력위원회(LCC)도 알 자라 기지에서 정부군과 반군 사이에 치열한 교전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알레포의 다른 군용 공항에서도 교전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유엔의 반기문 사무총장은 어제 시리아가 ‘자기 파괴’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이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그러나 두 상임 이사국인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에 부딪혀 별다른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