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극해에서 조난된 독일 선박에서 선원 6명이 실종된 가운데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던 수색작업이 중단됐습니다.

독일 해양수비대는 6일 차가운 바닷물에서 장시간 수색 작업을 벌일 수 없어 일단 구조대를 철수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해역은 현재 물살이 심한데다 추운 날씨와 폭설 등 기상 악화로 추가 생존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입니다.

모두 24명의 선원이 탑승했던 독일 선적 ‘발틱 에이스’ 호는 5일 사고 해역을 지나던 중 좌초됐다가 해양 경찰의 헬기로 침몰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13명은 구조됐지만, 폴란드인 2명과 필리핀인 2명, 우크라이나인 1명 등 선원 5명은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아직도 나머지 6명은 행방이 묘연합니다.

아직 사고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기상 악화로 추정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