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의 원유 수송 일정에 차질을 빚으면서 중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이 지연되고 있다고 무역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핵개발 의혹으로 서방의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는 이란은 최대 원유 수출국이자 무역 상대인 중국에 수송하기로 한 물량 가운데 일부에 대한 선적을 늦춘 상탭니다.

이는 유럽연합이 지난 7월 이란산 원유 수송 선박에 대한 보험 제공을 금지한 이후 이란이 원유 수송을 자국 선박에만 의존하게 되면서 일정을 맞추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 4위 원유 수출국인 이란의 원유 수출량은 서방의 제재로 이미 20년 새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계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