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오늘 (1일) 18명의 각료 가운데 10명을 바꾸는 대폭적인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노다 총리는 국가전략상에 마에하라 세이지 전 정조회장, 재무상에 조지마 고리키 전 국회대책위원장, 총무상에 다루토코 신지 전 간사장 대행을 기용했습니다.

또 문부과학상에는 다나카 마키코 전 외무상을 기용했습니다.

마에하라 국가전략상은 민주당 내 가장 큰 파벌을 갖고 있으며, 다나카 문부과학상은 대표적인 친중 인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소비세 인상을 둘러싸고 노다 총리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떨어지고, 센카쿠 열도에 대한 중국과의 영유권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이 같은 개각이 단행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한편 오카다 가쓰야 부총리와 겐바 고이치로 외무상,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 모리모토 사토시 방위상 등 4명은 유임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