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의 미트 롬니 대통령 후보가 27일 버지니아 주를 찾아 유세를 펼쳤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버지니아 비치에 들러 지지자들에게 일자리 창출 방안과 미국 상품 수출 신장 등 경제를 개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민의 절반이 피해자라고 느끼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은 국가 지도자가 될 수 없다며 롬니 후보의 동영상 파문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런가 하면 롬니 후보는 미국의 수도 워싱턴DC 근교인 버지니아주 스프링필드를 찾아 유세전을 펼쳤습니다.

롬니 후보는 이 자리에서 자신이 이번 선거에 승리하게 되면 집권 초기에 연방 예산의 균형을 이루고 소기업을 살리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롬니 후보는 또 오바마 대통령이 추진해 온 건강보험개혁법의 문제점을 거듭 지적했습니다.

한편 버지니아주를 포함해 일부 경합주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이 롬니 후보를 다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