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최근 북한으로 재입북한 탈북자 박정숙 씨의 사연을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북한 당국의 선전선동에 동원되고 있는 박 씨가 남한에 대한 불만 때문이 아니라 가족의 안위 때문에 돌아갔다는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23일 머릿면 기사에서, 탈북한 뒤 한국에서 생활하다 재입북한 66살 박정숙 씨의 사연을 자세히 조명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북한 선전선동 주연의 어두운 뒷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박정숙 씨가 북한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연을 가진 주인공으로 떠올랐다고 분석했습니다.

2006년 중국을 통해 한국으로 입국한 박 씨는 올해 5월 말 재입북 했으며, 6월에는 평양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에서의 생활이 노예와 같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정숙 녹취] “오물장 청소라던가, 어느 식당에 가서 설거지를 한다던가, 아니면 아이와 노인들을 시중하는 그런일. 남조선 사람들은 그런 일을 하지 않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그러나, 박 씨의 지인들과 한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박 씨가 북한에서 주장하는 이야기는 대부분 거짓이며, 아마도 북한 당국이 주입시킨 내용일 것이고, 북한 당국이 아들의 안위를 걱정해 돌아온 박씨를 조종하려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박 씨의 친구와 친척, 한국 당국자들은 박 씨가 북한에 대한 애착이 없었으며, 아들을 걱정해 돌아간 것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신의 탈북 사실이 알려지자 평양음악무용대학 교원이었던 아들이 며느리와 함께 황해도로 추방됐다는 소식을 듣고 낙담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박 씨가 북한 당국으로부터 협박을 받았을 수 있다는 한국 당국자들의 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박씨를 서울에서 알던 사람들은, 그가 한국에서 자유를 누리는 것에 대해 감격하며 크게 기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소하게 지내며 수 천 달러에 달하는 돈을 북한의 아들에게 보내주곤 했다고 말했습니다. 박씨의 지인들은 대부분 그의 재입북에 대해 놀랐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북한이 김정은 제1위원장의 권력을 다지기 위해 국경 경비를 강화하고 있는 와중에 박 씨가 재입북 했다며, 박 씨의 이야기는 다른 국민들의 탈북을 막기 위해 북한 당국이 연출한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을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탈북자들을 자국민으로 인정해 정착 교육시설인 하나원 수료와 함께 바로 주민등록증을 발급하고 있습니다. 또 정착에 필요한 기본금, 가산금, 주거지원금 등 다양한 장려금을 탈북자들에게 지급하고 있습니다.

혼자 입국할 경우 정착 지원금과 주거 지원금을 합해 미화 1만9천 달러 정도를 나눠서 지급하며, 나이가 60살 이상이면 가산금 7천 달러가 더해집니다. 또 장애인의 경우 등급에 따라 3천 5백달러에서 1만5천달러가 추가로 지급됩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