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민주화를 추진중인 버마에 외국인 투자가 몰려들고 있습니다.

17일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올해 버마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 금액은 사상 최대인 40억달러에 이를 전망입니다. 이는 작년보다 40% 늘어난 것입니다.

미국의 청량 음료업체인 코카콜라는 버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60여년만에 판매를 재개할 계획입니다.

또 외국 기업들은 버마 정부가 실시하는 석유와 천연가스 광구 경매에도 입찰에 나설 계획입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버마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작년보다 0.5%포인트 증가한 6.0%를 기록해 베트남의 5.6%를 앞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테인 세인 대통령이 이끄는 버마의 민간 정부가 지난 4월 총선거를 실시하고 야당 인사를 석방하는 등 민주화에 나서자 미국과 유럽은 버마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