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긴장 상태가 갈수록 높아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중국 해양감시선이 센카쿠 열도에 도착할 경우 해안경비대를 출동시킬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사태는 두 나라 사이에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해양 감시선 두 척이 오늘 댜오위다오 수역 인근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센카쿠 열도를 댜오위다오로 부르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 언론들은 댜오위다오 수역 인근에 도착한 감시선의 움직임에 대해서는 새로운 보도를 하지 않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