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과 유럽의 민간단체들이 북한의 인권 개선과 민주화 등을 위한 뉴스레터를 발간했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북한의 변화를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초에 출범한 한국-유럽연합 인권과 민주화 이행을 위한 대화 프로그램(EKHR)이 15일 첫 뉴스레터를 발간하고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독일의 민간 지원단체인 한스 자이델 재단과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성통만사), 그리고 NK지식인연대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스 자이델 재단의 베른하르트 젤리거 한국 소장은 첫 뉴스레터에서, 한국과 유럽의 시민단체들이 앞으로 다양한 교류를 강화해 인권 개선과 민주주의 전환의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제학술회의 등 정기적인 교류 프로그램과 실질적인 실천계획을 통해 북한인권 개선 방안을 찾겠다는 겁니다.

젤리거 소장은 특히 유럽이 과거 냉전체제에서 탈냉전체제로의 전환기에 쌓은 경험들을 나누며 한반도의 평화와 인권 신장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스 자이델 제단은 유럽연합(EU)의 예산 지원을 받아 올해부터 한국-유럽연합 인권과 민주화 이행을 위한 대화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3월 한국 국회에서 출범기념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하는 등 교환 프로그램이 이미 가동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탈북자 출신 김영일 성통만사 대표는 16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동유럽의 민주화 체험을 통해 북한의 민주화 과정을 설계할 수 있는 유익한 통로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영일 대표] “마침 유럽의 인권 개선과 민주화 발전 과정에 대해 궁금해 했었고 동유럽이나 서유럽에서 옛날에 있었던 인권 문제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궁금했었거든요. 그래서 (프로그램이) 다리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 대표는 지난 4월 동유럽의 옛 공산국가에서 성공적인 민주화 운동을 펼쳤던 민간단체 지도자를 초청해 이미 첫 연수를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동유럽이 처한 상황과 시민단체들의 운동 방법 등을 자세히 듣고 북한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됐다는 겁니다.

김 대표는 기획단계부터 탈북자들이 적극 참여해 함께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장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비슷한 교류 프로그램들이 늘어나 북한의 인권 개선과 민주화 발전에 다양한 영향을 미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