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정부가 강제 낙태수술을 당한 피해 여성에게 1만1천 달러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인권운동가들은 이번 결정이 중국 정부의 산아제한 정책 완화를 위한 첫 걸음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중국 북부 산시성 안캉시에 사는 펑젠메이 씨는 둘째 아이를 임신하고 벌금을 내지 못했다는 이유로 임신 7개월째인 지난 달 당국에 의해 강제낙태를 당했습니다.

산아제한 정책 위반에 따른 벌금은 6천3백 달러에 달합니다.

펑 씨의 피에 젖은 태아 사진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며 파문이 확산되자 중국 정부는 이례적으로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중국 관영언론은 불과 2주 전까지도 소송을 계획했던 펑 씨 부부가 이를 취소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고 보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