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6 (토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한-중 6자 수석 회담…대북 제재 강도 이견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 두번째)과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오른쪽 세번째)가 27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 두번째)과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오른쪽 세번째)가 27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김환용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오늘(27일)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측 수석대표를 만났습니다. 양측은 3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한 제재 강도를 놓고 이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중국의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기 위해 27일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임 본부장은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번중국 방문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녹취: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한-중 양국의 새로운 지도부가 출범한 상황 하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 평가를 공유하고 또 안보리 조치를 포함한 앞으로의 대책에 대해 긴밀한 협의를 갖기 위해서 왔습니다.”
 
임 본부장은 또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북한에 올바른 메시지가 전달됨으로써 북한이 더는 도발을 감행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오후 이뤄진 6자수석 회동은 이달 초에 이어 3주일여 만에, 그리고 한국에서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뒤 처음 가진 만남이었습니다.
 
임 본부장은 회동에서 한국과 미국 일본이 추진 중인 강력한 제재안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통과되도록 중국이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우다웨이 특별대표는 안보리의 추가 대북 제재가 한반도 정세를 더 악화시키는 작용을 해선 곤란하다며 적절한 수준의 제재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북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6자회담 틀 안에서 대화로 당사국들의 관심사를 균형 있게 해결하자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북 제재의 강도에선 견해차를 드러냈지만 북한의 핵실험을 반대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견지하자는 데에는 분명한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또 3차 핵실험 이후 중국의 대응 방안과 북한과의 그동안의 접촉 과정에서 중국이 파악한 북한 측 반응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본부장은 이와 함께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진전시키자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설명했습니다.
 
우 특별대표는 한국이 인내심을 갖고 유연한 대북정책을 펼쳐달라는 당부와 함께 기대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 본부장은 28일 오전 류제이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과도 만나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