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4 (목요일)

세계 / 아프리카

프랑스, 말리 반군 거점에 지상전 돌입

16일 말리 북부 지역으로 진격 중에 지도를 확인하는 프랑스군.
16일 말리 북부 지역으로 진격 중에 지도를 확인하는 프랑스군.

멀티미디어

글자 크기 - +
프랑스 군과 말리 정부군이 16일 반군이 점령한 디아발리에 병력을 배치했습니다.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말리 정부 군과 프랑스 군은 이미 도시를  에워쌌고 , 프랑스 특수부대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신들은 프랑스 군이 지상 작전에 돌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디아발리는 수도 바마코에서 북쪽으로 4백km 떨어진 곳입니다.

프랑스 군 폭격기는 앞서 15일 이 지역에 공습을 가했습니다.

말리의 옛 식민 지배국인 프랑스는 말리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지난 11일부터 반군이 점령한 북부 지역에 수십 차례의 공습을 가했습니다. 

나이지리아 군 병력 190명도  15일 유엔의 이름으로 반군과 교전 중인 서아프리카 연합군에 합류했습니다.

서방 국가들과 유엔은 이슬람 반군이 장악한 말리 북부 지역이 테러 공격의 거점이 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편 유엔 난민기구는 말리 사태로 국내외 34만 명 이상의 난민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