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1 (금요일)

세계 / 미국

미 하원, 허리케인 피해 지원법 의결

15일 허리케인 피해 복구 지원 법안 표결을 위해 하원에 입장하는 존 베이너 하원의장.
15일 허리케인 피해 복구 지원 법안 표결을 위해 하원에 입장하는 존 베이너 하원의장.
미국 하원이 늑장처리 비난을 받아온 허리케인 ‘샌디’ 피해 복구 지원법안을 의결했습니다.

이 법안은 5백10억 달러 규모의 지원금이 샌디 피해 복구를 위해 쓰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법안이 최종 확정될 경우 샌디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뉴욕 주와 뉴저지 주의 대중교통 시설과 고속도로, 주택에 대한 수리 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샌디 피해 복구 지원법안은 상원의 의결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으로 확정됩니다.

허리케인 샌디는 지난 해 10월 말 미 북동 지역을 강타하면서 적어도 120명의 희생자와 엄청난 재산 피해를 초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