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샌디 피해 지원법 승인


4일 샌디 복구지원법 처리를 위해 의사당으로 향하는 공화당 피터 로스캠 의원(왼쪽)과 케빈 맥카시 의원.

4일 샌디 복구지원법 처리를 위해 의사당으로 향하는 공화당 피터 로스캠 의원(왼쪽)과 케빈 맥카시 의원.

미국 하원이 어제(4일) 압도적인 표차로 허리케인 ‘샌디’ 피해 복구 지원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하원은 새 의회 개원 이틀째인 이날, 홍수 보험으로 우선 97억 달러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찬성 354 대 반대 67로 가결했습니다.

이어 상원도 즉각 투표를 하지 않고 찬반의 소리를 듣고 결정하는 발성투표를 통해 하원안을 가결했습니다. 이제 법안은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만을 남겨 놓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샌디는 지난 해 10월 말 미 동북부 지역을 강타하면서 적어도 120명의 인명 피해와 함께 500억 달러에 달하는 막대한 재산 피해를 남겼습니다.

한편, 하원은 오는 15일 폭풍 피해 지원 예산 510억 달러에 관한 2차 표결에 나설 계획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