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0 (토요일)

라디오 / 만나고 싶었습니다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들려주는 꿈과  희망의 이야기입니다.


2014 12 12

한반도 종주 꿈꾸는 재미시인 정찬열 (3)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는 시인 정찬열씨는 지난 2009년 한국 전라남도 해남 땅끝마을에서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2011년에는 다시 강원도 고성에서 서해 연평도로 이어지는 길을 걸어서 횡단한 후 ' 내 땅 내발로 걷는다', '아픈 허리 그 길을 따라' 등 2권의 책을 냈다. 땅끝마을에서 백두산까지 한반도 종주를 꿈꾸는 정찬열 씨는 최근 북한을 방문해 10여개 지역을 둘러보며 북한의 산하와 북한 주민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기록했다.


2014 12 05

한반도 종주 꿈꾸는 재미시인 정찬열 (2)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는 시인 정찬열씨는 지난 2009년 한국 전라남도 해남 땅끝마을에서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2011년에는 다시 강원도 고성에서 서해 연평도로 이어지는 길을 걸어서 횡단한 후 ' 내 땅 내발로 걷는다', '아픈 허리 그 길을 따라' 등 2권의 책을 냈다. 땅끝마을에서 백두산까지 한반도 종주를 꿈꾸는 정찬열 씨는 최근 북한을 방문해 10여개 지역을 둘러보며 북한의 산하와 북한 주민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기록했다.


2014 11 27

한반도 종주 꿈꾸는 재미시인 정찬열 (1)

재미 시인 정찬열 씨는 최근 특별하고도 의미있는 경험을 했습니다. 지난 한반도 남단을 횡단한 데 이어 최근 북한을 방문한 건데요. 21일간의 방북기에는 어떤 기록들이 있는지 직접 들어봤습니다.


2014 11 20

'북한 핵실험 분석' 재미 지진학자 김원영 박사 (2)

김원영 박사는 미국 컬럼비아 대학 라몬트-도허티 지구관측소(LDEO) 지진학 전문가다. 1980년대 중반 한국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스웨덴 명문 웁살라 대학과 미국 하버드 대학을 거쳐 지난 1989년부터 LDEO에서 25년째 지진파 분석 책임과학자로 근무하고 있다. 김원영 박사는 특히 지난 2001년 9-11 테러와 2006년 북한 핵실험 분석으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으며 지진학 분야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다.


2014 11 15

'북한 핵실험 분석' 재미 지진학자 김원영 박사 (1)

김원영 박사는 미국 컬럼비아 대학 라몬트-도허티 지구관측소(LDEO) 지진학 전문가다. 1980년대 중반 한국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스웨덴 명문 웁살라 대학과 미국 하버드 대학을 거쳐 지난 1989년부터 LDEO에서 25년째 지진파 분석 책임과학자로 근무하고 있다. 김원영 박사는 특히 지난 2001년 9.11 테러와 2006년 북한 핵실험 분석으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으며 지진학 분야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다.


2014 11 06

미군 유해 확인 담당 첫 한국인 진주현 박사 (2)

인류학자 진주현 박사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탄자니아, 온두라스 , 중국 등 많은 발굴 현장에 참여했으며, 현재 하와이에 있는 미 국방부 소속 합동전쟁포로, 실종자 확인 사령부(JPAC)에서 6.25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유해를 발굴해 분석한 후 신원을 확인, 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일을 하고 있다. 뼈를 사랑하는 인류학자, 흔적을 찾는 여자로 종종 소개되고 있다.


2014 10 31

미군 유해 확인 담당 첫 한국인 진주현 박사 (1)

인류학자 진주현 박사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탄자니아, 온두라스 , 중국 등 많은 발굴 현장에 참여했으며, 현재 하와이에 있는 미 국방부 소속 합동전쟁포로, 실종자 확인 사령부(JPAC)에서 6.25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유해를 발굴해 분석한 후 신원을 확인, 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일을 하고 있다. 뼈를 사랑하는 인류학자, 흔적을 찾는 여자로 종종 소개되고 있다.

진행: 박영서
방송시간 : 매주 목요일 밤 10시 45분 (한반도)

“만나고 싶었습니다”는  화제의 인물들, 역경을 극복하고  꿈을 이룬 사람들, 여전히 꿈을 향해 달려가는 사람들,  실패와  좌절속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는 사람들이 들려주는 꿈과 희망의 이야기입니다. 그들의 진솔한 이야기는 여러분의 삶에도  깊은 울림이 될 것입니다.

방송에 관한 질문이나 의견은 이메일 ympark@voanews.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