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장거리 폭격기 B-52 한반도 상공 비행


미국 장거리 폭격기 B-52가 10일 오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미국 장거리 폭격기 B-52가 10일 오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 나흘만인 10일, 미국의 장거리 폭격기가 한국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B-52 폭격기는 휴전선에서 남쪽으로 72km 떨어진 오산기지 상공까지 비행한 후 괌 인근의 기지로 복귀했습니다.B-52는 한국군과 미군 전투기의 호위를 받았습니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성명을 통해, 이번 비행은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 미국 본토 방어에 대한 철통 방위 공약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한연합군 부사령관인 테런스 오샤너시 중장은B-52가 오산기지를 통과할 때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의 한국 방어와한반도 안정 유지를 위한 헌신은 굳건하며, 여기에는 재래식 전력과 핵우산을 통한 확장억제가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앞서 2013년, 북한이 3차 핵실험을 실시한 직후 한국에 B-52 폭격기를 파견했었습니다. B-52는 폭탄, 공중발사순항미사일 등 폭격용 무기만 31톤을 실을 수 있는 최대 규모의 폭격기입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미국이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상응 조치로, 다음 달에 핵 추진 항공모함을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6일의 수소탄 실험을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이며, 그 누구도 시비할 수 없는 정정당당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인민무력부를 방문해 연설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이번 핵실험은 미국 주도 제국주의자들의 핵전쟁위험으로부터 한반도를 방어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했습니다.

핵실험과 관련한 김 제1위원장의 언급이 북한 매체에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군 당국은 10일, 최전방 10여 곳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사흘째 이어갔습니다.

한국군은 북한군이 일부 포병부대 무기와 장비를 증강하고 대남 경계 감시태세를 강화했지만, 도발 징후는 아직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이순진 합참의장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연합사령관은 11일 경기 오산의 한국 공군작전사령부와 미 7공군사령부를 함께 방문해,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한미 공군의 작전대응 태세를 긴급 점검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