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한국 관광상품 판매 중지...한국 "사드보복 국제규범 어긋나"


3일 서울 중구 중국여행사(CTS) 한국지사 사무실이 썰렁한 모습이다. 중국이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성으로 한국행 관광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 유커가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서울 중구 중국여행사(CTS) 한국지사 사무실이 썰렁한 모습이다. 중국이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성으로 한국행 관광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 유커가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정부가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3일 중국 정부가 국내 여행사들에 한국 관광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한국 배치 결정 이후 제재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습니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하달한 7개 지침을 보면, 오는 15일 이후 한국행 단체 관광과 자유 여행 상품의 판매를 모두 금지하고 있습니다. 또 인터넷 관광상품 판매도 끝났거나 삭제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1천724만 명 가운데 46%인 807만 명이 중국인입니다.

중국에서는 최근 한국의 롯데그룹이 자사 골프장 부지를 사드 배치 장소로 제공하기로 한국 정부와 합의한 뒤 일부 시민들이 롯데 상품 불매 운동까지 벌이고 있습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은 3일 중국의 이런 보복조치와 관련해 국제 규범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는지 면밀히 검토한 뒤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은 앞서 북한의 점증하는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최신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를 동맹 차원에서 주한미군에 배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두 나라는 사드 배치가 오로지 북한 정권의 위협에 대응한 방어적 차원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중국은 자국의 안보 이익을 위협한다며 배치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7일 ‘VOA’에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한국에 자국 방어 조치를 포기하라는 압박은 비이성적이고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