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유엔 대북제재는 진전…북한, 핵개발 어려움 겪을 것"


조시 어니스트 미 백악관 대변인이 30일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결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조시 어니스트 미 백악관 대변인이 30일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결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새로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안 2321호를 진전으로 평가하고 북한에 실질적 압박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은 북한 정부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방식으로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Well, it certainly ratchets up pressure on the North Korean government in a way that they have not experienced before. This will put real pressure on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evaluate the strategy that they have pursued.”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새 결의안이 북한 정부에 그 동안 추구해 온 전략을 검토하도록 하는 실질적 압박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북한의 행동을 국제사회가 원하는 방향으로 바꿀 것인지 여부는 북한 정권 외부에 있는 누구도 정확히 예측할 수 없지만, 대북 압박은 커질 것이며 북한 정부가 국가를 이끌어가고 핵무기 프로그램에 투자하는 데 훨씬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이 석탄 수출로 벌어들인 자금의 상당액이 핵 개발에 투입되고 있다며, 석탄 수출액에 상한선을 설정하고 기존 제재의 허점을 막은 것은 실질적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And we know that a significant portion of that revenue is plowed into their nuclear program. So, putting in place this hard cap and closing loopholes they had previously exploited to get around previous sanctions is a substantial development.”

이어 새 결의안 채택에 따라 북한의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북한이 역내 다른 국가들로부터 동정심을 이끌어내기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결의안을 러시아와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매우 일치된 행동으로 평가하면서, 작동 여부와 관련해서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제재가 북한의 경화 수익을 겨냥함으로써 이미 역대 최강으로 평가 받는 안보리 결의 2270호를 넘어서는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마크 토너 부대변인] “These sanctions go beyond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270, which was already stronger than past sanctions regimes, by targeting North Korea’s hard currency revenues.”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새 결의안은 한반도와 역내 안전을 위태롭게 만드는 북한의 행동 방식에 대한 대응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대북 제재는 북한 정권 아래서 오랫동안 고통 받고 있는 주민들을 벌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불법 프로그램들에 책임이 있는 지배 엘리트 계층을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무모한 핵무기 개발이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고 북한의 국제적 지위를 위태롭게 만든다는 국제사회의 심각한 입장과 우려를 북한 정권에 전달하기 위한 또 하나의 시도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유엔 안보리가 3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대북제재결의안을 15개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가 3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대북제재결의안을 15개 이사국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