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국무부 차관보 “사드는 이미 끝난 논의…협상 대상 아냐”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미 국무부 고위관리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은 철회될 수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3일 로이터 통신에 “(미국과 한국) 두 나라는 (사드 배치) 결정을 내렸다”면서 사드가 중국의 대북 제재 참여를 목적으로 한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최근 일부 전문가들은 유엔 안보리가 추진 중인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 마련에 중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사드 배치 철회를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한 바 있습니다.

이날 러셀 차관보는 새로운 결의안은 “여전히 논의 초기 단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머지않아 채택될 것이며, 추가 제재 부과와 함께 기존의 제재를 강화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확신했습니다.

그러면서 금융과 해운 등 국제사회 기반시설을 이용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일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러셀 차관보는 최근 북한의 유엔 회원국 자격 문제가 유엔총회에서 거론된 상황이 “비정상적이지 않다”면서 “국제사회 시스템은 북한이 불법적으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추구하는 데 이용당했고, 이는 이웃국가는 물론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협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