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샬럿 경찰, 흑인사살 동영상 공개 거부


커 퍼트니(오른쪽) 샬럿-매클렌버그 경찰국장이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키스 라몬트 스콧이 경찰에게 총격을 받을 당시 상황을 담은 순찰차 카메라 촬영 영상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커 퍼트니(오른쪽) 샬럿-매클렌버그 경찰국장이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키스 라몬트 스콧이 경찰에게 총격을 받을 당시 상황을 담은 순찰차 카메라 촬영 영상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미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에서 발생한 경찰의 흑인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경찰 당국이 총격 당시 촬영된 영상의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커 퍼트니 샬럿-매클렌버그 경찰국장은 피해자 가족의 영상 공개 요청은 존중하지만 조사에 혼란을 줄 수 있다며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샬럿에서는 이번 경찰의 총격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21일 시위가 폭력 사태로 확산돼 부상자가 속출하자 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방위군을 샬럿에 배치했습니다.

이번 시위는 키스 라몬트 스콧이라는 이름의 40대 흑인 남성이 20일 한 아파트 단지에서 경찰관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뒤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스콧이 총을 지닌 채 차에서 내리는 바람에 위협을 느낀 경찰관이 발포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가족들은 스콧은 당시 비무장 상태였다고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