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동부 샬럿서 경찰 총격에 흑인 사망…주민들 항의 시위


20일 미국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흑인 남성이 사망한 뒤, 이에 항의하는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했다.

20일 미국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흑인 남성이 사망한 뒤, 이에 항의하는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했다.

미국 동부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흑인 남성이 사망한 뒤 이에 반발한 시위대와 진압 경찰이 충돌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어제 (20일) 다른 사람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흑인 남성 케이스 라몬트 스콧 씨가 차에서 권총을 들고 내리는 바람에 발생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해당 경찰관이 스콧 씨를 위협으로 느껴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스콧 씨의 가족들은 그가 총기를 소유하고 있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이번 사건 뒤 밤샘 농성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가스를 사용했으며 양측의 충돌 과정에서 경찰관 12명을 포함해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또 마을을 지나는 주요 고속도로는 밤새 폐쇄됐습니다.

시위대는 “손 들었다. 쏘지 마라” 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경찰에 의한 민간인 사망 사건에 분노를 나타냈습니다.

제니퍼 로버츠 샬럿 시장은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 ‘트위터’에 지역사회는 답변을 들을 권리가 있다며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