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회담 수석, 베이징서 북 핵 대응 논의


지난 3월 베이징을 방문한 한국의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3월 베이징을 방문한 한국의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이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중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내일(22일) 중국 베이징에서 회동을 갖고 대북제재를 포함한 북 핵 해법을 논의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김홍균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내일(22일) 베이징에서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북 핵 문제와 관련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북한에 대해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진 중국을 상대로 최근 미-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협의한 강력한 대북제재 방안을 받아들이도록 설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북한의 지난 9일 5차 핵실험 이후 한-중 고위 외교당국자가 만나 논의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