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외교장관 "북한 도발 강력 대응...대화 열려 있어"


미국과 한국, 일본 외교장관들이 18일 뉴욕에서 열린 3자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미국과 한국, 일본 외교장관들이 18일 뉴욕에서 열린 3자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미국과 한국, 일본의 외교장관들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에 열려 있다는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8일 미국 뉴욕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5차 핵실험 등 북한의 잇단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동맹국들에 대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The alliance, the obligations, the mutual interests that we share and our efforts to protect them could not be stronger…"

동맹과 의무, 공유하는 상호이익, 그리고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겁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미·한·일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미·한·일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케리 장관은 국제사회는 결코 북한의 위협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핵무기를 통제하기 위한 노력으로부터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과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We have said many times that we are prepared to sit down with the DPRK to deal with the issues of nonaggression,.."

북한이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 문제에 대한 책임 있는 접근과 관련해 전세계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 북한과 마주앉아 불가침과 한반도 평화, 국제사회 동참, 지원 유치와 경제개발 등을 다룰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여러 번 언급했다는 겁니다.

케리 장관은 따라서 북한이 비핵화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북한이 당장 해야 할 일은 현재 상황에서 핵을 동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래에 대한 진지한 협상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핵을 동결하고 추가 도발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 특히 더 이상 실험을 하지 않는 것에 동의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은 북한이 핵무기화의 최종 단계에 도달했다며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The Security Council must swiftly adopt a robust new sanctions resolution and prove its credibility and authority."

유엔 안보리는 강력한 새 결의안을 신속하게 채택해 안보리의 신뢰와 권능을 입증해야 한다는 겁니다.

일본의 기시다 외무상은 북한의 도발이 이전과는 완전히 차원이 다르다며, 따라서 국제사회도 이전과는 전혀 다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3국 외교장관들은 회담을 마친 뒤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 의지를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외교장관들이 대북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응한 공동성명 이후 6년 만에 처음입니다.

3국 외교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8개월만의 두 번째 핵실험과 최근 6개월 간 일련의 탄도미사일 관련 도발에 대응해 3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할 것을 확인하고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공동성명은 케리 국무장관이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확고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모든 범주의 핵과 재래식 방어 역량에 기반한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공약이 포함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명시했습니다.

이어 기존 안보리 대북 결의 2270호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 방안과 현재 안보리에서 진행 중인 추가 대북 제재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각종 불법활동, 특히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의 자금원을 제한하기 위해 세 나라가 독자적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3국 외교장관들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한 진정성 있는 대화에 열려 있다는 입장과 9.19 공동성명 상의 공약들을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이밖에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