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옐런 미 연준의장 "금리인상 여건 강화"


재닛 옐런(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이 26일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진행된 연례 경제심포지엄에 앞서 스탠리 피셔(왼쪽) 연준 부의장, 빌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대화하고 있다.

재닛 옐런(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이 26일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진행된 연례 경제심포지엄에 앞서 스탠리 피셔(왼쪽) 연준 부의장, 빌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대화하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26일 “금리 인상을 위한 여건이 강화됐다”고 밝혔습니다.

미 서부 와이오밍주에서 열린 연방준비제도의 토론회에 참석한 옐런 의장은 고용 시장의 견고함과 물가상승률과 경제활동에 대한 전망을 거론하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옐런 의장은 금리 인상 단행 시점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연방준비제도 회의가 열리는 9월과 11월, 12월 중 인상될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특히 오는 9월2일 발표되는 실업률 결과에 따라 이르면 9월 중 인상 발표가 나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의 성장률 둔화와 낮은 투자로 인해 금리 인상에 적절한 시점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