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플로리다 또다른 지역서 지카 감염자 발생


보건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지카 바이러스 관련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릭 스콧(가운데) 플로리다 주지사. (자료사진)

보건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지카 바이러스 관련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릭 스콧(가운데) 플로리다 주지사. (자료사진)

신생아의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의 첫 미국 내 본토 감염지인 플로리다에서 또다른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19일 5명이 추가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이들은 마이애미 비치 지역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플로리다는 지난달 마이애미 북부 작은 지역에서 지카 바이러스를 처음으로 확인한 이후, 지카 바이러스 퇴치에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추가 감염자 5명 중 3명은 각각 타이완과 미국 뉴욕, 텍사스 출신으로, 관광차 마이애미를 방문했다가 지카 바이러스 모기에 물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본토 감염사실이 확인되기 전까지 미국 내에는 약 1천600여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됐지만, 이들은 모두 해외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바 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임신부들에게 플로리다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