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플로리다주 지카 감염 확산…임신부 여행 경고


1일 미국 플로리다주 남부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보건 직원이 모기 방역을 위한 연막 소독을 하고 있다.

1일 미국 플로리다주 남부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보건 직원이 모기 방역을 위한 연막 소독을 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최근 추가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플로리다주 남부 지역 여행을 자제하도록 임신부들에게 당부했습니다.

플로리다주 당국자은 최근 10 건의 추가 지카 바이러스 사례가 발견돼 주 내 감염자 수가 14 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에 따라 지카 바이러스 확산에 대처하기 위한 연방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스콧 주지사는 또 플로리다 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모두 모기에 물려 감염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 보건당국은 지카 바이러스 확산이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내 1평방마일로 제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마이애미 도심에서 북부에 위치한 이 곳은 최근 급격한 상업화로 건축 공사가 한창 진행되면서 모기가 서식할 수 있는 고인 물 존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 내 지카 바이러스 환자 수는 1천650여 명으로, 대부분 해외 방문 중 감염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