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진벨재단 "한국 정부, 올 11월 결핵약 대북 반출 허가"


17일 서울에서 열린 유진벨 재단 방북 특별보고 기자회견에서 인세반 유진벨 재단 회장이 결핵 진단 장비를 설명하고 있다.

17일 서울에서 열린 유진벨 재단 방북 특별보고 기자회견에서 인세반 유진벨 재단 회장이 결핵 진단 장비를 설명하고 있다.

북한 주민의 다제내성결핵 치료사업을 지원하는 민간단체인 유진벨재단은 한국 정부로부터 오는 11월 약품과 물품을 북한으로 반출해도 좋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인세반 유진벨재단 회장은 오늘 (17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1월 북한 내 1천 명의 새로운 결핵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약품과 각종 물품에 대한 반출 승인을 한국 정부에 신청해 어제 (16일) 허가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인 회장은 또 최근 평양을 방문해 재단의 정기 방북 일정을 매년 5월과 11월에 진행하기로 북한 보건성과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진벨 재단은 한반도의 긴장 상태가 지속되고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지난 3월 다제내성결핵 환자 약 1천5백 명분의 치료약을 북한에 전달했습니다.

인세반 회장은 지난 봄 한국 정부의 반출 승인 지연으로 사업에 심각한 차질을 빚었다며 북한에서는 해마다 새로운 다제내성결핵 환자가 4천∼5천 명씩 발생하기 때문에 치료 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