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진벨, 북한에 결핵 치료약 전달


결핵 환자의 X-레이 사진. (자료사진)

결핵 환자의 X-레이 사진.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으로 인도적 대북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북한 결핵 환자들을 지원해온 대북 민간단체 유진벨재단은 25일 “한반도의 긴장 상태에도 불구하고 유진벨 재단의 중증결핵 치료사업을 위한 약품과 관련 물품들이 북한에 잘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진벨은 북한 내 환자 치료와 실태 점검을 위해 관계자가 다음 달 19일부터 5월 10일까지 방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재단은 한국 정부의 대북 제재로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 환자 1천500명을 위한 치료약을 북한에 전달하지 못하게 됐다며 반출 승인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