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미 국무 "테러 막기 위한 국제노력 속도 내야"


모스크바를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5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모스크바를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5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프랑스 니스 테러 사건은 테러를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속도를 내야 할 필요성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니스에서 발생한 끔찍한 테러 사건에 대해 언급하면서 테러분자들에게 시리아 보다 더 큰 온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어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난 데 이어 오늘 (15일)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회담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푸틴 대통령과의 면담이 생산적이었으며 매우 솔직하고 진지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크렘린 궁 대변인은 그러나 푸틴 대통령과 케리 장관이 시리아와 관련해 미-러 군사협력 문제를 직접 논의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오바마 행정부가 시리아 내 테러단체들을 소탕하기 위해 러시아와 협력하는 내용의 새로운 군사협정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