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메이 신임 총리 취임...26년만의 여성 총리


영국의 테레사 메이 신임 총리가 13일 런던 총리 관저 앞에서 국정 운영 계획을 밝히고 있다.

영국의 테레사 메이 신임 총리가 13일 런던 총리 관저 앞에서 국정 운영 계획을 밝히고 있다.

영국의 테레사 메이가 13일 총리에 공식 취임했습니다. 영국에서 여성이 총리에 오른 것은 마가렛 대처 전 총리에 이어 26년만의 일입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날 버킹엄궁에서 자신을 알현한 메이 총리의 취임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올해 59세인 메이 총리는 조만간 자신의 내각 인선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메이 총리는 이날 취임 연설에서 통합의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또 국민 모두를 위해 일하는 국가를 구축하고 사회 정의를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무장관 출신인 메이 총리는 앞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에 반대했지만 “브렉시트는 브렉시트를 의미한다”며 국민 투표 결과를 인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선의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협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