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지휘관 "아프간 내 탈레반 겨냥 공세 강화"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 공군기지에서 미군 병사가 군용기 주위를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 공군기지에서 미군 병사가 군용기 주위를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은 새로 부여된 권한에 따라 무장조직 탈레반의 목표물을 거의 매일 타격하고 있다고 존 니콜슨 미군사령관이 밝혔습니다.

니콜슨 사령관은 어제 (12일) 아프간 바그람 공군기지에서 미군은 현재 더 좋은 장비로 아프간 군이 탈레반에 맞서 공세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어제 아프간을 방문한 자리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미군에 보다 효율적인 작전을 허용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프간 주둔 미군은 이에 따라 전략적인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탈레반을 직접 공격할 수 있습니다. 종전까지는 공격을 받거나 아프간 군의 패배가 임박한 경우에 한해 탈레반을 공격할 수 있었습니다.

한편 니콜슨 사령관은 내년 초까지 잔류하게 될 8천400 명의 미군 병력 가운데 3천여 명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지원에 참여하고, 2천150여 명은 대테러 임무, 나머지 3천200여 명은 양쪽 임무에 필요에 따라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