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샌더스 상원의원, 힐러리 클린턴 지지 선언


버니 샌더스(오른쪽) 미국 상원의원이 12일 뉴햄프셔주 포츠머스에서 진행된 힐러리 클린턴 대선 후보 유세 현장에서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버니 샌더스(오른쪽) 미국 상원의원이 12일 뉴햄프셔주 포츠머스에서 진행된 힐러리 클린턴 대선 후보 유세 현장에서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에 도전장을 내밀었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대한 공식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샌더스 의원은 12일 미 동부 뉴햄프셔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 클린턴 후보와 함께 등장해 “클린턴 후보가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녀가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될 것이고, 나는 그녀가 미국의 다음 대통령이 되는데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의원의 클린턴 후보에 대한 공식 지지 선언은 민주당 대선 후보를 공식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12일 앞두고 이뤄진 것입니다. 이번 발표에 따라 클린턴 후보가 샌더스 후보의 표를 흡수할 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편 이날 발표에 대해 상대 진영인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영향력 거의 대부분을 잃은 버니 샌더스가 부패한 힐러리 클린턴에게 팔려갔다”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특히 트럼프 후보는 “버니 샌더스가 본인 스스로나,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솔직하지 못했다는 데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