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정치범 수용소 출신 탈북자, 오슬로자유포럼 연설..."USB는 희망의 빛"


25일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열린 연례 국제 인권행사 ‘오슬로자유포럼’에서 정치범 수용소 출신 탈북자 정광일 씨가 연설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오슬로포럼 공식웹사이트.

25일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열린 연례 국제 인권행사 ‘오슬로자유포럼’에서 정치범 수용소 출신 탈북자 정광일 씨가 연설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오슬로포럼 공식웹사이트.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지난 23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연례 국제 인권행사인 ‘오슬로자유포럼’이 열렸습니다. 올해로 8번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 탈북자가 참석해, 북한에 외부세계 정보를 보내는 노력에 국제사회가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대북인권단체 ‘노체인’의 정광일 대표가 25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오슬로자유포럼’ 마지막 날 행사에서, 북한에 대한 정보 유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광일 대표] “ 여기 제 손에 들고 있는 것이 USB 드라이버입니다.”

USB드라이버는 컴퓨터에 연결되는 작은 휴대용 저장장치로, 문서와 사진, 동영상 등 다양한 자료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정 대표는 이 USB에 많은 다양한 정보들을 담아 북한으로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표는 지난 1998년 북한에서 간첩혐의로 체포된 뒤 정치범수용소인 요덕관리소에 수감돼 열악한 환경 속에서 모진 고문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년 만에 무혐의로 풀려난 뒤 곧바로 북한을 탈출해 2003년에 한국에 정착해 북한에 외부세계의 정보를 보내는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North Korean defector speaks act#2 ycl 5/25> [녹취: 정광일 대표] “제일 먼저 하게 된 일이 아무런 정보도 없는 북한에 정보를 들여보내자, 이런 생각을 가지고 USB를 북한에 보내는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정 대표는 북한에서는 USB 1개 가격이 노동자 한 달치 월급에 해당될 정도로 비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외부세계의 정보에 접근하기를 갈망하지만 그렇게 할 수 있는 수단이 없는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기 위해
USB를 북한에 보내는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표는 북한에 들여보내는 작은 USB 하나가 북한의 변화를 이끄는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북한 주민들이 원하는 것만큼 많은 양의 USB를 북한에 보내고 싶어도 여러 제약요인들 때문에 많이 보내지 못했다고, 정대표는 밝혔습니다.

많은 양의 USB를 구입하는데 따르는 금전적인 어려움도 있었고, USB를 북한에 몰래 보내는 과정에서 여러 명이 잡혀서 처형 당한 적도 있었다는 겁니다.

그러나, 정 대표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이 같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North Korean defector speaks act#2 ycl 5/25> [녹취: 정광일 대표] “예전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현재 인권재단의 후원으로 헬리콥터 드론으로 북한에USB를 보내는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헬리콥터 드론은 조종사 없이 무선전파의 유도에 의해서 비행과 조종이 가능한 헬리콥터 모양의 무인항공기입니다.

정 대표는 올해 1월15일 세계 처음으로 헬리콥터 드론을 통해
북한에 USB를 보냈다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양의 USB를 더 빨리 북한에 보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정 대표는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개인이나 단체가 자신들의
이 같은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국제 인권단체인 ‘인권재단’이 주관하고 노르웨이 외교부와 노르웨이의 프리트오드 재단 등이 공동 후원하는 오슬로자유포럼은 지난 2009년 시작돼 올해로 8번째를 맞았습니다.

이 연례행사에서 탈북자가 연설하는 것은 정 대표가 6번째입니다.

지난 해에는 북한에서 사고로 왼팔과 왼다리를 잃은 장애인 탈북자 지성호 씨가 연사로 참석해 북한 인권 참상을 고발했습니다.

또한, 지난 2010년 강철환 씨를 시작으로 2013년 박상학 씨, 그리고 2014년에는 박연미 씨와 이현서 씨 등 탈북자들이 이 행사에서 연설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