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의회, 신임 총리 지명자 승인


볼로디미르 그로이스만 우크라이나 신임 총리(왼쪽)가 14일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볼로디미르 그로이스만 우크라이나 신임 총리(왼쪽)가 14일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우크라이나 의회가 아르세니 야체뉵 전 총리의 사퇴로 공석이 된 총리직에 볼로디미르 그로이스만 국회의장을 선출했습니다.

의원들은 오늘 표결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추천한 그로이스만 지명자를 승인했습니다.

앞서 야체뉵 전 총리는 지난 10일 정치적 교착상태를 끝내기 위해 총리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제 악화와 개혁 조치 퇴조 등으로 비난을 받아 온 야체뉵 전 총리 내각은 지난 2월 불신임투표에서 살아 남기는 했지만 연립정부에 참여했던 2개 정당이 이탈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분석가들은 그로이스만 총리 체제에서 우크라이나의 정치권력이 포로셴코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에게 집중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만일 우크라이나 의회가 새로운 정부 구성을 승인하지 않았다면 차기 대통령과 의원을 선출하는 조기선거로 이어질 수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