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북 식당 집단탈출 관련 "김정은, 자국민 인권 보장해야"


캐나다 오타와의 연방의회 건물 (자료사진)

캐나다 오타와의 연방의회 건물 (자료사진)

캐나다 정부가 북한 식당 종업원의 집단탈출과 관련해 북한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직접 자국민의 기본 인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 정부가 또다시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지적하면서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캐나다 외무부는 11일 ‘VOA’에 북한 식당 종업원 13명의 집단 탈북 보도와 관련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그의 관리들에게 모든 자국민 인권을 존중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 제1위원장에게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하고 모든 사람이 마땅히 누려야 하는 기본 자유를 보장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외무부 대변인실은 2014년 발표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윈회(COI) 보고서에 명시된 북한의 조직적 인권 침해를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국제 사회가 북한에서 자행되는 심각한 인권 침해와 유린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변인실은 인권 침해의 가해자를 가려내야 한다는 입장 역시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인권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전세계 모든 나라들이 인권 유린을 저지른 사람들에게 책임을 물려야 한다는 점을 인정하기 바란다는 겁니다.

한편 평양에 개발협력청 사무소를 두고 있는 스위스 외무부는 북한식당 집단탈출 사태와 관련한 보도 외에 추가 정보를 알지 못한다며, 북한과 정치적 대화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그 틀 안에서 상호 이익에 관한 모든 사안들이 솔직하게 제기될 수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