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미 국무, 일 히로시마 G7 회의 참석


G7 외무장관들이 10일 히로시마의 한 신사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G7 외무장관들이 10일 히로시마의 한 신사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세력에 대해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존 케리 국무장관이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10일부터 이틀 간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히로시마에 도착해 현지언론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국 국무장관이 2차 세계대전 때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 도시였던 히로시마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케리 장관은 히로시마 지역매체인 주고쿠 신문과의 인터뷰에서국제정치와 안보 위협에 대해서는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구체적인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 등 주요 7개국 외무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테러 대응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중동과 유럽 내 난민 위기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주요 7개국에는 미국과 영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G7 장관들은 회의 기간 중 원폭 피해자들을 기리는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주요 7개국 외무장관들은 11일 의장성명과 비확산 결의 등을 담은 히로시마 선언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