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요르단 정상회담, 시리아 사태 등 논의


지난해 2월 워싱턴을 방문한 압둘라 요르단 국왕(왼쪽)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담화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워싱턴을 방문한 압둘라 요르단 국왕(왼쪽)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담화하고 있다.

중동 국가 요르단의 압둘라 국왕이 오늘 (24일) 미국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두 정상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에 대한 대응과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인도적 지원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요르단은 이라크와 시리아 내 ISIL을 겨냥한 미국 주도 연합군의 공습작전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요르단 등 시리아 주변국들은 또 내전을 피해 대거 유입되고 있는 난민 문제로 큰 부담을 안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회담에서는 요르단의 난민 지원 노력에 부응하기 위한 미국의 지원 방안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두 정상은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협상 재개 문제도 다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