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슈퍼볼, 덴버 브롱코스 17년만에 승리


미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산타클라라에서 열린 제 50회 슈퍼볼에서 덴버 브롱코스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덴버 브롱코스 팀의 페이튼 매닝 선수가 우승컵을 들고 있다.

미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산타클라라에서 열린 제 50회 슈퍼볼에서 덴버 브롱코스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덴버 브롱코스 팀의 페이튼 매닝 선수가 우승컵을 들고 있다.

미국의 올해 미식축구 (NFL) 최종 결승전인 제50회 슈퍼볼 대회에서 덴버 브롱코스 팀이 17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덴버 브롱코스는 어제 (7일) 미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산타클라라에서 열린 슈퍼볼에서 상대인 캐롤라이나 팬서스 팀을 26-10으로 누르고 승리했습니다.

이번 대회의 최우수선수 (MVP)는 라인배커로 불리는 덴버 수비수 본 밀러에게 돌아갔습니다.

밀러는 특히 1쿼터 종료 6분여를 앞두고 캐롤라이나의 쿼터백인 공격수 캠 뉴튼의 진입을 결정적으로 막아냈고, 이는 같은 팀 말릭 잭슨의 점수 획득으로 이어졌습니다.

이어 4쿼터 종료 4분여를 앞두고도 밀러는 또 한 번 뉴튼에게 반칙을 유도했고, 이는 쐐기 점수로 연결됐습니다.

덴버 브롱코스는 2014년에도 슈퍼볼 결승전에 올랐지만 당시 시애틀에 8-43으로 패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