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NGO, 북한 어린이들에 13만 달러 상당 식량 지원


'한-슈나이더 국제 어린이재단' 웹사이트에 북한 지원 활동을 소개하기 위해 실린 사진. 북한 어린이가 환하게 웃고 있다.

'한-슈나이더 국제 어린이재단' 웹사이트에 북한 지원 활동을 소개하기 위해 실린 사진. 북한 어린이가 환하게 웃고 있다.

미국의 민간단체가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13만 달러 상당의 식량을 보냈습니다. 평성과 황주, 동림 등지의 인민학교 어린이들에게 지원됩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 본부를 둔 민간단체가 영양 부족을 겪고 있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13만 달러 상당의 영양쌀과 감자 영양식을 보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한-슈나이더 국제어린이재단’의 아더 한 (Arthur Han) 대표는 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달 17일 50만7천 끼 분량의 영양쌀과 감자 영양식을 북한에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아더 한 한-슈나이더 국제어린이재단 대표] “We sent out specially formulated rice pack that is from one of my partner, Feed my Starving Children. We also sent out potato D which is specifically designed for children dealing with chronic diarrhea and dehydration. The meal cost is 126,750 dollars and the shipping cost was 8,000 dollars.”

이번에 지원한 영양쌀은 쌀과 콩 등 식물성 단백질과 비타민, 무기질 혼합물을 포장한 것으로 미국의 구호단체 ‘피드 마이 스타빙 칠드런’이 기부했다는 설명입니다.

한 대표는 또 ‘포테이토 D’라 불리는 감자 영양식에는 단백질과 비타민 A, 섬유질이 풍부해 설사와 탈수증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대표에 따르면 이번에 보낸 영양쌀과 감자 영양식은 미화 13만 달러 상당으로, 평성과 황주, 동림 등 4 개 인민학교 어린이 3천1백여 명에게 지원됩니다.

[녹취: 아더 한 한-슈나이더 국제어린이재단 대표] “Currently we support 4 schools, one is Pyongsung, the other is Hwang-ju elementary school….We serve a total of 3,100 children combination of all 4 schools. They get breakfast and lunch at school. All you have to do is boiling with hot water for 10 to 15 minutes…. ”

한 대표는 오는 10월에도 영양쌀 27만 5천끼를 추가로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슈나이더 국제어린이재단은 올해 초에도 영양쌀 54만4천 끼를 북한에 지원했었습니다.

한 대표는 지난 2007년 ‘한-슈나이더 국제어린이재단’을 설립한 한상만 전 대표의 아들로, 3년 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이후 이 단체를 이끌며 대북 지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 슈나이더 국제어린이재단은 설립 이후 평성과 황주, 사리원에 있는 1천8백여 명의 보육원 어린이들에게 영양식 등 인도적 지원을 해왔습니다.

한 대표는 앞으로도 대북 식량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며, 식량 외에 의약품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